2018년 10월호
  2018년 09월호
  2018년 08월호
  2018년 07월호
  2018년 06월호
  2018년 05월호
  2018년 04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1월호
  2017년 12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1월호
  2016년 12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1월호
  2015년 12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1월호
  2014년 12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1월호
  2013년 12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1월호
  2012년 12월호
  2012년 11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1월호
  2010년 12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1월호
  2009년 12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1월호
  2008년 12월호
  2008년 11월호
  2008년 10월호
  2008년 09월호
  2008년 08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1월호
  2007년 12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09월호
  2007년 08월호
  2007년 07월호
  2007년 06월호
  2007년 05월호
  2007년 04월호
  2007년 03월호
  2007년 02월호
  2007년 01월호







여의도 단상

김 수 영 <포스텍 교수>


혁신이란 무엇인가

  혁신(Innovation)은 내일의 90%를 위해서 오늘의 10%를 투자하는 것이다.
  오늘 우리가 하는 대부분은 현재의 수익을 창출해 주는 일이나 업, 즉 오늘의 캐시 카우(Cash Cow)를 돌보는 것에 투자된다. 그러나 만약 오늘 투자의 100%가 현재에만 집중된다면 내일의 수익원이 존재할 수 없게 된다.
  따라서 누구나 혹은 어떤 기업이나 현재의 자원과 노력의 일부를 미래 성장과 수익을 위한 새로운 것에 투자한다. 그러한 미래 캐시 카우를 찾고, 돌보고, 키우는 일을 우리는 혁신이라고 부른다.
  이 혁신의 과정에서 혁신가(Innovator)가 마주하는 가장 큰 과제는 무엇을, 언제, 얼마나 투자할 것인가에 대한 답을 찾는 것이다. 때로 이 답을 제대로 찾은 개인과 기업은 지속적인 성장과 새로운 수익을 통해 성공하고, 때로 이 문제를 제대로 풀지 못한 개인과 기업은 성장이 멈추고 실적이 떨어지는 내리막을 겪는다.
  따라서 많은 혁신의 해법과 공식들이 세상에 존재하지만, 안타깝게도 여전히 성공 사례들보다는 실패 사례들이 더 많고, 오히려 실패율은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그만큼 혁신을 통한 글로벌 경쟁이 더 치열해지고 더 가속회되고 있기 때문이다.
  「무엇을」에 대한 답을 구하기 위해서는 명확한 가이들라인이 존재한다. 그것은 반드시 「고객이 원하는 가치를 제공하는 것」이다. 그를 위해서 혁신가는 무엇보다도 고객이 진정으로 원하는 가치와 가치를 평가하는 기준들을 이해해야 한다.
  때로 우리는 이 가이들라인보다 더 높은 우선순위를 「내가 제공하고 싶은 것」에 둔다. 이 두 번째 목표를 최우선으로 하는 순간부터 혁신의 성공 가능성은 줄어들게 된다. 고객에게 가치가 있는 것과 내가 잘 하고 제공하고 싶은 것과는 대개 갭(Gap)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삼성이 공을 들여서 개발한 스마트 시계인 갤럭시 기어가 예상보다 덜 팔린다고 한다. 비슷한 사례로, 많은 기술개발 투자와 마케팅의 공을 들여 온 3D TV도 여전히 고객들로부터 실질적인 호응을 얻지 못하고 있다.
  최근 CES에서 크게 관심을 끌고 있는 곡면 TV가 실제로 얼마나 시장의 호응을 얻을 지도 의문이다. 왜 우리는 대로 고객들의 진정한 니드와 호응이 없는 기술혁신에 투자하고 노력하는 것일까? 가장 큰 원인은 여전히 혁신에 대한 명확한 원리와 그를 제대로 실행할 프로세스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혁신은 기술주도나 시장주도가 아니라, 고객에게 큰 가치가 있는 「가치주도」(Value-Driven)가 되어야 한다.
  「언제」에 대한 답을 위해서는 명확한 가이들라인이 없다. 너무 빨라도 시장에서 반응이 없고, 너무 늦어도 경쟁력을 잃어 성과가 없다. 문제는 언제가 이 「너무」에 해당하는가를 누구도 명확하게 알 수 없다는 것이다.
  그래서 실제 필요한 것보다 훨씬 많은 노력과 비용이 타이밍에 대한 정보 수집과 의사 결정에 들어 간다. 때로 우수한 세계적 권위자들과 분석가들도 매우 큰 오차의 예측을 하기도 한다.
  AT&T가 1980년대에 미래 모바일 시장에 대해서 매킨지에 예측을 요청했다. 경영 분야에서 최고 컨설팅 전문 기업인 매킨지에서 추정한 2000년까지의 글로벌 핸드폰 사용자 숫자는 90만 명이었다고 한다. 살제 2000년 글로벌 핸드폰 사용자 숫자(1억 명)의 1%에도 못 미치는 숫자이다.
  결국 AT&T는 벨의 전화기 발명 이후로 가장 혁신적인 모바일 전화 기술을 발명해 두고도 사업화를 포기했다. 이 한 발 늦은 결정으로 여전히 모바일 통신 시장에서는 경쟁우위가 없는 기업으로 존재한다. 혁신은 많은 경우에 전문가들의 예측을 기반으로 해서가 아니라, 미지의 것들을 빠르게 익히고 배우면서 추진해 나가는 「발견주도」(Discovery-Driven)가 되어야 한다.
  세 번째의 「얼마나」는 가장 어려운 난제 중의 난제이다. 너무 많은 투자도 때로 방만하고 비효율적인 혁신을 부르고, 너무 적은 투자는 성과를 거두지 못 하는 결정적 장애가 된다. 기업이 커질수록 혁신을 통해 더 큰 시장과 더 많은 리턴(Return)을 필요로 하는데, 때로 갈수록 커지는 혁신의 투자가 오늘의 캐시 카우를 굶게 만드는 우를 범하기도 한다.
  때로는 거꾸로 오늘의 캐시 카우를 잘 키워 성공을 해 온 이해관계자들이 내일의 캐시 카우에 대한 투자를 주저하거나 방해하기도 한다. 오늘 필요한 투자와 내일 필요한 투자 사이에서 혁신가는 내일의 지분을 얻어 내기 위해 수많은 투쟁과 노력을 해야 한다.
  Kodak이 디지털 카메라를 가장 먼저 개발하고 출시한 사례는 매우 유명하다. 다만 왜 그 혁신이 실패했는가는 덜 유명한데, 여러 가지 뉴스들과 정보를 종합해 보면, 결국 기존의 사업들(화학 필름, 인스턴트 카메라, 사진 인화)의 지속과 성장에 더 관심이 컸던 경영진의 주류가 신사업 투자를 막았기 때문이었다.
  기술개발에 들이는 투자와 노력보다 때로는 새로운 시장을 만드는 데 드는 투자와 노력이 더 필요하다. 그런데 Kodak은 시장을 만드는 것에는 투자를 소홀히 한 것이다. 이 중요한 결정에서의 실수가 결국 다 잡은 고기를 강물에 빠뜨리고, 그 고기를 남들이 쉽게 건져 회식을 하게 만드는 결과를 낳았다. 혁신의 투자를 결정하는 데에서 가장 중요하게 고려되어야 할 것은 때로 외부 리스크만이 아니라 내부의 「히든 리스크」도 중요한 요소이다.
  혁신은 여전히 매우 어려운 과제이다. 새해에 정부도 「경제 혁신」을 키워드로 들고 있고, 모든 기업들에게 더 크고 어려운 혁신의 난제들이 기다리고 있다. 그 난제들을 더 잘 풀어내고, 더 큰 리턴을 얻기 위해서는 우리 모두가 더 깊은 혁신에 대한 이해와 실행력을 갖추어야 한다. 기업만이 아니라, 모든 개인에게도 혁신이란 똑 같은 정의와 원리가 적용되기 때문이다.
  혁신은 내일의 90%를 위해서 오늘의 10%를 투자하는 것이다.



◇ 필자 = • 現 포스텍 기술경영대학원 교수 겸 창의IT융합공학과 교수/
                    미국 Stony Brook University와 SUNY-Korea의 기술경영학과 겸직 교수.
              • 前 포스텍 창의IT융합공학과 주임교수/ i-Lab 원장/ 포스텍 기술경영대학원 설립
                    주임교수 및 사업 책임자/ 〃 산업경영공학과 부교수·정교수/ 미국 뉴저지주립
                    대 산업공학과 조교수/ UC버클리 산업공학 박사/ KAIST 생산공학 석사/
                    서울대 기계공학과 졸업.
              • 저서:「비즈니스 성공노트」  
 
 

 

◇ 구독 신청ㆍ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