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호
  2018년 09월호
  2018년 08월호
  2018년 07월호
  2018년 06월호
  2018년 05월호
  2018년 04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2월호
  2018년 01월호
  2017년 12월호
  2017년 11월호
  2017년 10월호
  2017년 09월호
  2017년 08월호
  2017년 07월호
  2017년 06월호
  2017년 05월호
  2017년 04월호
  2017년 03월호
  2017년 02월호
  2017년 01월호
  2016년 12월호
  2016년 11월호
  2016년 10월호
  2016년 09월호
  2016년 08월호
  2016년 07월호
  2016년 06월호
  2016년 05월호
  2016년 03월호
  2016년 02월호
  2016년 01월호
  2015년 12월호
  2015년 11월호
  2015년 10월호
  2015년 09월호
  2015년 08월호
  2015년 07월호
  2015년 06월호
  2015년 05월호
  2015년 04월호
  2015년 03월호
  2015년 02월호
  2015년 01월호
  2014년 12월호
  2014년 11월호
  2014년 10월호
  2014년 09월호
  2014년 08월호
  2014년 07월호
  2014년 06월호
  2014년 05월호
  2014년 04월호
  2014년 03월호
  2014년 02월호
  2014년 01월호
  2013년 12월호
  2013년 11월호
  2013년 10월호
  2013년 09월호
  2013년 08월호
  2013년 07월호
  2013년 06월호
  2013년 05월호
  2013년 04월호
  2013년 03월호
  2013년 02월호
  2013년 01월호
  2012년 12월호
  2012년 11월호
  2011년 06월호
  2011년 05월호
  2011년 04월호
  2011년 03월호
  2011년 02월호
  2011년 01월호
  2010년 12월호
  2010년 11월호
  2010년 10월호
  2010년 09월호
  2010년 08월호
  2010년 07월호
  2010년 06월호
  2010년 05월호
  2010년 04월호
  2010년 03월호
  2010년 02월호
  2010년 01월호
  2009년 12월호
  2009년 11월호
  2009년 10월호
  2009년 09월호
  2009년 08월호
  2009년 07월호
  2009년 06월호
  2009년 05월호
  2009년 04월호
  2009년 03월호
  2009년 02월호
  2009년 01월호
  2008년 12월호
  2008년 11월호
  2008년 10월호
  2008년 09월호
  2008년 08월호
  2008년 07월호
  2008년 06월호
  2008년 05월호
  2008년 04월호
  2008년 03월호
  2008년 02월호
  2008년 01월호
  2007년 12월호
  2007년 11월호
  2007년 10월호
  2007년 09월호
  2007년 08월호
  2007년 07월호
  2007년 06월호
  2007년 05월호
  2007년 04월호
  2007년 03월호
  2007년 02월호
  2007년 01월호







여의도 단상

김 수 영 <포스텍 교수>


올림픽 단상

  소치에서 한참 동계 올림픽이 진행 중이다. 아직 마무리가 되지는 않았지만, 왠지 예전에 비해 한국 선수들의 메달 소식이 뜸하다. 지난달 16일 현재까지 이상화 선수의 금 메달과 쇼트 트랙의 은 메달 하나, 동 메달 하나가 전부이다. 만약 김연아 선수의 금 메달을 합친다고 해도 뭔가 기대와 예상에 미치기 어려운 성적이다. 평창에서는 과연 이보다 더 나은 결과가 나올 지 의문이 든다.
  대신에 러시아를 위해 뛴 안현수 선수의 퍼포먼스는 단연 돋보인다. 현재까지 금 메달 하나, 동 메달 하나로, 러시아에 최초의 쇼트 트랙 메달들을 안겨 주었다. 이 결과에 우리도 같이 기뻐해야 하는지 거꾸로 탄식을 해야 하는지 잘 모르겠다. 그러나 뭔가 우리에게 주는 큰 메시지가 있음은 분명하다. 결과를 떠나서 경기를 임하는 선수들의 모습에서 뭔가 우리가 생각해 봐야할 것들이 보이기 때문이다.
  안현수 선수의 경기들을 보면 그가 얼마나 집념을 가지고 준비를 해 왔는가가 보인다.
  모든 선수들이 비슷한 각오와 노력으로 올림픽 경기장에 도달했을 것이다. 허나 안현수 선수가 뿜어내는 보이지 않는 의지와 집념의 강도는 출발선부터 결승선까지 돋보인다. 그가 파워를 끌어 올려서 치고 나가는 순간에는 마치 앞의 선수들이 스스로 자리를 비켜 주는 것처럼 보인다.
  그만큼 그의 위용이 다른 선수들에게 보이지 않게 전달이 되고, 저절로 기가 꺾일 정도인 것이다.
  중국 선수들에게서도 그런 면이 보일 때가 있다. 여자 선수들의 경기를 보면, 중국 선수들의 패기와 집념이 다른 선수들을 압도함이 보인다.
  우리 선수들도 기량이나 경험에서 뒤떨어지지 않지만, 왠지 중국 선수들에 위축되거나 밀리는 느낌이다.
  모두가 혼신의 힘과 가진 실력을 다 쏟아 붓지만, 결국 결승선에 한 발 먼저 도달하는 것은 결코 실력만이 아니다.
  무엇보다 큰 것은 「이기겠다는 집념과 패기」이다.
  20년 전에 한국 대학의 교수로 부임했을 때 한국 대학생들에게는 집념과 몰입이 대단했다. 20년 후 새삼 비교를 해 본다면 요즘 대학생들에게선 그러한 집념과 몰입을 찾기가 쉽지 않다. 지난 20년 사이에 뭔가 보이지 않게 우리의 다음 세대 속에서 변화가 일어 난 것이다.
  20년 후에 보는 한국 대학생들의 모습은 20년 전 미국 대학생들에게서 보았던 모습이 보인다. 열심히 하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거기 자신의 한계와 조건을 극복하고 미래를 개척하려는 집념이 약하다. 더 스마트해지기는 했지만, 거기 미래의 보이지 않는 목표를 위해 헌신하고 몰입하는 모습은 약하다.
  마침 이번 겨울에 중국 칭화대학의 학부생이 4주 간 교환 학생으로 다녀갔다. 최근 10년 이내에 본 학생들 중에서 그가 가장 의욕적이고 적극적이고 열심히 주어진 과제를 수행했다. 떠나면서도 자신의 미래에 대한 설계와 나의 도움을 적극적으로 청하고 중국으로 돌아 갔다. 그가 4주에 스스로 공부한 양을 보면 나의 대학원생이 수행한 양의 2배가 된다. 속으로 간탄을 하면서도, 한편으로는 큰 걱정과 염려가 들었다. 「중국의 저런 학생들과 우리의 또래 학생들이 미래에 무한 경쟁을 해야 하는데…」
  올림픽 게임은 그저 단순한 게임일 뿐이다. 그러나 그 게임 속에서 뭔가 2% 부족해 보이는 우리의 다음 세대들의 모습은 나의 과잉 반응일까? 아니면 뭔가 지금부터라도 기존의 틀을 과감히 바꾸고 혁신해서 새로운 경쟁력을 가진 세대를 키워야 하는 것일까?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안현수 선수가 여실히 보여 준 치열한 집념이 아닐까 한다. 「이 정도면 최선이다」가 아닌, 최선을 뛰어 넘어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쏟아 붓는 패기와 집념이 필요해 보인다. 올림픽을 계기로 우리의 현재와 다음 세대에 필요한 것들을 다시 돌아 보면 어떨까 싶다.



◇ 필자 = • 現 포스텍 기술경영대학원 교수 겸 창의IT융합공학과 교수/
                    미국 Stony Brook University와 SUNY-Korea의 기술경영학과 겸직 교수.
              • 前 포스텍 창의IT융합공학과 주임교수/ i-Lab 원장/ 포스텍 기술경영대학원 설립
                    주임교수 및 사업 책임자/ 〃 산업경영공학과 부교수·정교수/ 미국 뉴저지주립
                    대 산업공학과 조교수/ UC버클리 산업공학 박사/ KAIST 생산공학 석사/
                    서울대 기계공학과 졸업.
              • 저서:「비즈니스 성공노트」  
 
 

 

◇ 구독 신청ㆍ문의 ◇